현장경매 성원과 참여 감사합니다. 더 좋은 모습으로 12월 특별경매에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28 회 > 당대 거유로 명망이 높았던 학자 강재(剛齋) 송치규(宋穉圭) 선생의 甲戌年(1814년) 간찰


[ 제 128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당대 거유로 명망이 높았던 학자 강재(剛齋) 송치규(宋穉圭) 선생의 甲戌年(1814년) 간찰
경매번호  128-240 시작가  12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당대 거유로 명망이 높았던 학자 강재(剛齋) 송치규(宋穉圭) 선생의 甲戌年(1814년) 간찰로 퇴변색과 얼룩이 있으나 본문 상태 양호하다.
<크기> 35.5×20.3cm

<참고> 송치규(宋穉圭), 1759(영조 35)-1838(헌종 4)
조선 후기의 학자. 본관은 은진(恩津). 자는 기옥(奇玉), 호는 강재(剛齋). 아버지는 환명(煥明)이며, 어머니는 평산신씨(平山申氏)로 사덕(思德)의 딸이다. 송시열(宋時烈)의 6대손으로 김정묵(金正默)의 문인이다. 학문은 독서궁리(讀書窮理)를 근본으로 하고 반궁실천(反窮實踐)을 목표로 삼아, 평생을 이이(李珥)와 김장생(金長生)·송시열의 전통을 이어받아 그것을 지키는 데 전념하였다. 1798년(정조 22) 경상도관찰사 한용화(韓用和)의 천거로 영릉참봉에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은 것을 비롯, 이듬해 원자궁강학청료(元子宮講學請僚), 1800년 시강원자의(侍講院諮議)와 호조좌랑, 1801년(순조 1) 사헌부지평 등에 잇따라 임명되었지만 모두 취임하지 않았다. 그뒤에도 1804년 군자감정(軍資監正), 이듬해 사헌부집의, 1812년 세자시강원진선·공조참의, 1815년 시강원찬선·공조참판, 1816년 대사헌 등에 임명되었으나 취임하지 않고 당대의 거유로서 많은 제자를 배출하였다. 평생을 두고 벼슬을 사양한 것은 스승 김정묵이 뜻하지 않은 사건에 연루되어 억울하게 유적(儒籍)에서 제적되었기 때문으로 전한다. 그러나 72세가 되던 1830년 왕의 간곡한 부름을 받아 세손의 시강원찬선을 거쳐 대사헌을 지냈고, 이듬해 이조참판이 되었다가 1838년(헌종 4) 80세의 수직(壽職)으로 정헌대부(正憲大夫)에 가자(加資)되었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저서로는 《강재집》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