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많은 참여 감사드립니다! 8월 경매에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1 회 > 조선 후기 문신, 학자 이숭일(李嵩逸)의 문집인 [항재선생문집(恒齋先生文集)] 6卷 3冊 완질


[ 제 131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조선 후기 문신, 학자 이숭일(李嵩逸)의 문집인 [항재선생문집(恒齋先生文集)] 6卷 3冊 완질
경매번호  131-494 시작가  3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조선 후기 문신, 학자 이숭일(李嵩逸. 1631-1698)의 문집인 [항재선생문집(恒齋先生文集)] 6卷 3冊 완질본으로 '崇禎紀元後百八十一年戊辰(1808)...李堣序'가 있으며 역상 관련 도판이 12張 수록되어 있다. 퇴변색, 얼룩이 있으나 본문 상태 양호하다.
<크기> 21.3×32 cm
<참고> 이숭일(李嵩逸), 1631(인조 9)∼1698(숙종 24).

조선 후기의 문신·학자. 본관은 재령(載寧). 자는 응중(應中), 호는 항재(恒齋). 아버지는 이조판서에 추증된 시명(時明)이며, 어머니는 안동장씨로 흥효(興孝)의 딸이다. 그는 아버지와 형 휘일(徽逸)·현일(玄逸)을 비롯하여 부덕이 출중하였던 어머니를 둔 훌륭한 교육적 환경에서 성장하여 뒤에 학자로 대성하기에 이르렀다. 젊은 시절부터 과거공부에는 뜻을 두지 않고, 경학연구와 심성수련에 심혈을 기울였다. 1689년(숙종 15) 세자익위사세마(世子翊衛司洗馬)에 임명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고, 그로부터 2년 뒤 다시 장악원주부(掌樂院主簿)를 거쳐 의령현감에 제수되자, 자신의 포부를 펼 수 있는 길이라 여기고 흔쾌히 받아들여 부임하였다. 그는 모든 행정을 백성을 위하는 방편으로 수립하고, 민폐를 혁신시켜 고을사람들에게 ‘이불자(李佛子)’라 불렸다. 한편, 교육을 통하여 인재를 양성하고, 여씨향약(呂氏鄕約)을 권장하여 그 영향이 이웃 고을에까지 미쳤으며, 시국의 변동으로 인하여 2년 뒤 고향으로 돌아가 후진양성과 저술로 여생을 마쳤다. 그의 저술 중 〈존재형안성유씨우선설변후 存齋兄安城劉氏右旋說辨後〉를 비롯한 몇몇 작품이 <동유학안 東儒學> 도산사숙학안조(陶山私淑學案條)에 채록되어 있다.
저서로는 <항재문집> 6권 3책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