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드립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5 회 > 효행으로 유명하며 기독교 배척활동을 주도하였던 조선 후기의 학자 김범주(金範柱)선생의 문집 [익와집(益窩集)] 木活字本 4卷 單冊


[ 제 135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효행으로 유명하며 기독교 배척활동을 주도하였던 조선 후기의 학자 김범주(金範柱)선생의 문집 [익와집(益窩集)] 木活字本 4卷 單冊
경매번호  135-188 시작가  5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효행으로 유명하며 기독교 배척활동을 주도하였던 조선 후기의 학자 김범주(金範柱)선생의 문집 [익와집(益窩集)] 木活字本 4卷 單冊으로 권두에 庚午(1930)南至節碧珍李泰一序, 권말에 庚午(1930)大寒節外孫烏川鄭準相謹跋. 從子[金]熙泰濡血謹書가 있고 상태는 양호하다.
<크기> 21×32cm

<참고> 김범주(金範柱).1823∼1892
조선 후기의 학자이다. 자는 주견(疇見). 호는 익와(益窩). 본관은 경주(慶州). 영천 환귀리(永川還歸里)에서 출생. 아버지는 운(澐), 어머니는 경주이씨(慶州李氏)로 배원(培元)의 딸이다. 이종상(李鐘祥)의 문인이다.
어려서부터 재예가 뛰어나 12·3세에 경사(經史)를 배워 통했으며, 향시(鄕試)에 여러 번 합격했으나 벼슬에 뜻이 없어 정시(庭試)에 나가지 않았다. 친상(親喪)을 당해서는 효성을 다해 비와 눈이 많이와도 성묘(省墓)를 폐하는 일이 없어 산을 지키는 사람이 겨울에 숯을 피어서 기다렸으므로 효탄소(孝炭所)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집에 거하면서 학문을 연구하니 배우기를 청하는 사람이 문전에 가득했다. 1888년(고종 25) 관찰사(觀察使)가 효렴(孝廉)으로 천거했으나 병을 칭탁하여 나가지 않고 오직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는 많은 학자가 필요하다고 하면서 후학들의 교육에 필요하다고 하면서 후학들의 교육에 전념했다. 서양과 통상이 이루어져서 기독교(基督敎)가 성행하자 풍속을 해치는 사교로 단정하여 앞장서서 배척했고, 권주욱(權周郁)·이종로(李宗魯) 등과 척사회(斥邪會)를 만들어 활약했다. 저서로는 ≪익와집(益窩集)≫ 4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