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합니다! 11월에 더 나은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李民寏(이민환) 선생이 輯錄한 [박약집설(博約集說)] 木板本 단책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李民寏(이민환) 선생이 輯錄한 [박약집설(博約集說)] 木板本 단책
경매번호  137-052 시작가  1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李民寏(이민환) 선생이 輯錄한 [박약집설(博約集說)] 木板本 단책으로 권두에 崇禎八年乙亥(1635)四月上澣求陽李民寏謹書의 自序,  권말에 上之十九年(1743, 영조19년)孟夏平原後人李光庭(1674~1756)敬識의 跋이 있다. 상단 여백부 약간의 얼룩이 있으나 그외 상태 양호하다.
<크기> 21.2×32cm
<참고> 박약집설(博約集說)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이민환(李民寏)이 안자(顔子)에 관한 글을 여러 책에서 뽑아 집록(輯錄)한 책. 권두에 1635년(인조 13) 편자가 쓴 자서(自序)가 있고, 권말에 이광정(李光庭)이 1743년(영조 19)에 쓴 발문이 있으나, 이것으로 정확한 간행연대를 판단하기는 곤란하다. 이 책은 일정한 편목을 정하고 있지는 않으나 약 55개 구절로 되어 있으며, 서문에 의하면 「극기복례 克己復禮」를 맨 앞에, 「사대예악 四代禮樂」을 중간에, 「우직동도자 禹稷同道者」를 마지막에 각각 수록하였다고, 대략적인 편차를 말하였다. 이 책의 제명인 ‘박약집설’은 『논어』의 ‘박문약례(博文約禮)’에서 취한 것이며, 그에 대한 후세 학자들의 설을 모은 것이므로 집설이라 한 것이다. 안자는 공자에게 가장 촉망받던 수제자로 후세에 성인으로까지 추앙받는 이나, 일찍이 요사(夭死)하여 저술을 남기지 못하였다. 다만 그의 언행과 사적이 『논어』를 비롯하여 『역계사 易繫辭』·『중용』·『맹자』·『예기』·『가어 家語』 등에 산견(散見)되고, 정이천(程伊川)의 「안자소호하학론 顔子所好何學論」 등 제가(諸家)의 글이 있을 뿐이다. 편자는 서문에서 “안자는 시청언동(視聽言動)의 덕행에 착력(着力)하여 공자를 배우기에 전력을 다하였으니, 참으로 호학(好學)한다 할 수 있을 것이다.” 하고, “만약 후세의 학자들이 입성(入聖)의 설에 얻는 바 있어 ‘박약(博約)의 가르침’에 종사(從事)하여 ‘안자는 누구이며 나는 누구이냐’라는 말로써 뜻을 세우면 장차 반드시 이에 대한 소감이 있을 것이다.”고 하여, 그가 이 책을 편집하게 된 동기를 밝히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