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합니다! 12월 7일 더 좋은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흥선대원군의 장남, 고종의 형인 우석 이재면(又石 李載冕. 1845∼1912)의 己巳(1869)年 간찰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흥선대원군의 장남, 고종의 형인 우석 이재면(又石 李載冕. 1845∼1912)의 己巳(1869)年 간찰
경매번호  137-073 시작가  3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흥선대원군의 장남, 고종의 형인 우석 이재면(又石 李載冕. 1845∼1912)의 己巳(1869)年 간찰로 약간의 부분 얼룩 외 기타 상태 양호하다.(배접)
<크기> 50.5×37cm
<참고> 이재면(李載冕. 1845∼1912)
조선 말기 정치가. 자는 무경(武卿), 호는 우석(又石). 본관은 전주(全州). 뒤에 희(熹)로 개명하였다. 흥선대원군과 여흥민씨(驪興閔氏) 사이의 장남으로, 고종의 형이며, 영선군(永宣君) 이준용(李埈鎔)의 아버지이다. 1863년(철종 14) 사용(司勇)의 직을 맡았다가 이듬해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규장각시교‧예문관검열‧승정원주서 등을 거쳐 1865년(고종 2) 동부승지‧대사성‧이조참의‧부제학 등을 지냈다. 1866년 도승지, 이듬해에는 직제학, 곧 이어 이조참판으로 승진하였고, 1878년 지경연사(知經筵事)에 올랐으며, 이듬해 종1품에 특서되었다. 1880년 병조판서, 이듬해에는 금위대장, 이어서 판돈령부사로 사대교린당상(事大交隣堂上)에 올라 이조판서‧예조판서를 지냈다. 1882년 6월 임오군란 때 무위대장(武衛大將)으로 사태수습에 힘썼고, 호조판서‧선혜청당상(宣惠廳堂上)‧지삼군부사(知三軍府事)‧훈련대장을 겸하였다. 그해 12월, 이미 7월에 청나라에 호송되어 톈진(天津) 보정부(保定府)에서 감금생활을 하던 아버지 흥선대원군을 방문하여 위로한 뒤 이듬해 3월에 일시 귀국하였다가 5월에 다시 청나라에 가서 흥선대원군을 봉양하였다. 1885년 4월 귀국하였다가 아버지를 잊지 못하여 세번째로 청나라에 가서 8월 흥선대원군이 환국할 때 이를 배종하였으며, 그뒤 약 10년간 운현궁에서 칩거하였다. 1894년 6월 흥선대원군이 집정하자 통리기무아문(統理機務衙門)의 동문사당상경리사(同文司堂上經理事)가 되었다가 제1차 김홍집내각(金弘集內閣) 때 보국숭록대부로서 궁내부대신이 되었다. 1900년 완흥군(完興君)에 책봉된 뒤 1907년 대훈이화장(大勳李花章)‧서성장(瑞星章)을 받았고, 10월 육군부장(陸軍副將)이 되었다. 11월 보빙대사(報聘大使)로 일본에 다녀왔고, 1909년 대훈금척대수장(大勳金尺大綬章)을 받았으며, 1910년 흥친왕(興親王)에 봉해졌다.
<크기> 67×35.5cm
<참고> 이재면(李載冕. 1845∼1912)
조선 말기의 정치가. 자는 무경(武卿), 호는 우석(又石). 본관은 전주(全州). 뒤에 희(熹)로 개명하였다. 흥선대원군과 여흥민씨(驪興閔氏) 사이의 장남으로, 고종의 형이며, 영선군(永宣君) 이준용(李埈鎔)의 아버지이다. 1863년(철종 14) 사용(司勇)의 직을 맡았다가 이듬해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규장각시교‧예문관검열‧승정원주서 등을 거쳐 1865년(고종 2) 동부승지‧대사성‧이조참의‧부제학 등을 지냈다. 1866년 도승지, 이듬해에는 직제학, 곧 이어 이조참판으로 승진하였고, 1878년 지경연사(知經筵事)에 올랐으며, 이듬해 종1품에 특서되었다. 1880년 병조판서, 이듬해에는 금위대장, 이어서 판돈령부사로 사대교린당상(事大交隣堂上)에 올라 이조판서‧예조판서를 지냈다. 1882년 6월 임오군란 때 무위대장(武衛大將)으로 사태수습에 힘썼고, 호조판서‧선혜청당상(宣惠廳堂上)‧지삼군부사(知三軍府事)‧훈련대장을 겸하였다. 그해 12월, 이미 7월에 청나라에 호송되어 톈진(天津) 보정부(保定府)에서 감금생활을 하던 아버지 흥선대원군을 방문하여 위로한 뒤 이듬해 3월에 일시 귀국하였다가 5월에 다시 청나라에 가서 흥선대원군을 봉양하였다. 1885년 4월 귀국하였다가 아버지를 잊지 못하여 세번째로 청나라에 가서 8월 흥선대원군이 환국할 때 이를 배종하였으며, 그뒤 약 10년간 운현궁에서 칩거하였다. 1894년 6월 흥선대원군이 집정하자 통리기무아문(統理機務衙門)의 동문사당상경리사(同文司堂上經理事)가 되었다가 제1차 김홍집내각(金弘集內閣) 때 보국숭록대부로서 궁내부대신이 되었다. 1900년 완흥군(完興君)에 책봉된 뒤 1907년 대훈이화장(大勳李花章)‧서성장(瑞星章)을 받았고, 10월 육군부장(陸軍副將)이 되었다. 11월 보빙대사(報聘大使)로 일본에 다녀왔고, 1909년 대훈금척대수장(大勳金尺大綬章)을 받았으며, 1910년 흥친왕(興親王)에 봉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