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합니다! 12월 7일 더 좋은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소눌 노상직(小訥 盧相稷)의 문하인 유학자 강신철(姜信喆) 撰書 장문의 세필 묵서 [처사공행록(處士公行錄)]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소눌 노상직(小訥 盧相稷)의 문하인 유학자 강신철(姜信喆) 撰書 장문의 세필 묵서 [처사공행록(處士公行錄)]
경매번호  137-085 시작가  5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소눌 노상직(小訥 盧相稷)의 문하인 유학자 강신철(姜信喆) 撰書 장문의 세필 묵서 [처사공행록(處士公行錄)]으로 보존 상태 양호하다.
<크기> 100×21.5cm

<참고> 강신철(姜信喆. 1879년(고종 16)∼1949년)
일제강점기 유학자. 자는 길원(吉元), 호는 퇴산(退山)이다. 본관은 진주(晉州)으로, 경상남도 밀양부(密陽府) 청운리(靑雲里)에서 태어났다. 증조부는 강문영(姜文永), 조부는 도암(道巖) 강만형(姜晩馨), 부친은 주사(主事) 강상희(姜象熙)이다. 모친은 벽진이씨(碧珍李氏) 이석토(李錫土)의 딸이다.

학문에 재능이 있어, 20살이 되자 허전(許傳)의 제자로 실학(實學)에 관심이 많던 소눌(小訥) 노상직(盧相稷)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906년(광무 10) 부친의 부름을 받고 고향으로 돌아와 고연정(高淵亭)을 짓고 거하였다. 부친이 병으로 눕자, 단지효행(斷指孝行)을 하였으며, 효험을 보지 못하고 죽자 3년간 시묘(侍墓)하였다. 이후 오직 사서(四書)와 육경(六經)을 연구하였고, 그의 학행이 널리 알려지자 인근에서 배우고자 하는 유생들이 몰려들어 온전히 집에 다 수용하지 못할 정도였으며, 이들을 이름 하여 '고연학도(高淵學徒)'라 부르기도 하였다. 또한 향사(鄕士)들을 모아 함께 동약계(同約契)를 만드는 등 향촌자치에 깊게 관여하였다. 1931년 스승 소눌 선생이 세상을 떠나자, 3년간 심상(心喪)을 지내고 유집(遺集)을 간행하는 일에 참여하였다. 1938년 봉계(鳳溪)에 단산서당(丹山書堂)을 짓고 후학들을 가르치는 데 매진하다 1949년 사망하였다. 묘는 비봉산(飛鳳山)에 있다. 저서로는 『퇴산선생문집(退山先生文集)』이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