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2.7. 토) 오후 3시 현장경매! 현재 예약 접수 중! 성원과 참여 바랍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영천의 횡계서원(橫溪書院)에 제향되어 있는 永川출신의 대학자 塤篪兩先生(훈지양선생) 정만양(鄭萬陽), 정규양(鄭葵陽) 선생 형제 연명의 간찰등 2매 일괄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영천의 횡계서원(橫溪書院)에 제향되어 있는 永川출신의 대학자 塤篪兩先生(훈지양선생) 정만양(鄭萬陽), 정규양(鄭葵陽) 선생 형제 연명의 간찰등 2매 일괄
경매번호  137-118 시작가  2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영천의 횡계서원(橫溪書院)에 제향되어 있는 永川출신의 대학자 塤篪兩先生(훈지양선생) 정만양(鄭萬陽), 정규양(鄭葵陽) 선생 형제 연명의 간찰등 2매 일괄로 각 각 가장자리 부분에 손상이 있다.
<크기> 45×28cm 등
<참고>
塤篪兩先生(훈지양선생)
① 정만양(鄭萬陽) 1664년(현종 5)∼1730년(영조 6).

조선 후기의 학자. 본관은 오천(烏川: 迎日). 자는 경순(景醇), 호는 훈수(塤叟)·기암(企菴)·정재(定齋). 경상북도 영천(永川) 출신. 아버지는 생원 석주(碩胄)이며, 어머니는 의성김씨(義城金氏)로 방렬(邦烈)의 딸이다. 종조부 시연(時衍)과 이현일(李玄逸)의 문하에서 아우 규양(葵陽)과 함께 수학하였는데, 경사(經史)는 물론, 성리학·예학·천문·지리·역학·경제·정치·율려(律呂)·과제(科制) 등에 이르기까지 두루 정통하였으며, 당시 사람들이 이들을 옛날 정호(程顥)·정이(程頤) 형제와 같다고 하였다. 퇴계학에 몰두하면서 윤증(尹拯)·정제두(鄭齊斗)·정시한(丁時翰)·이형상(李衡祥) 등과도 학술토론과 서신왕복이 많았으며, 학파를 초월하여 학문의 진수를 탐구하였다. 1724년(경종 4) 순릉참봉(順陵參奉)에 제수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1728년(영조 4) 이인좌(李麟佐)의 난 때 여러 고을에 격문을 돌려 의병 수백명을 모아 아우 규양으로 하여금 의병장을 삼고 규율을 모두 갖추었는데, 관군이 토평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해산하였다. 이남산(尼南山) 밑에 옥간정(玉磵亭)·육유재(六有齋)·태고와(太古窩, 慕古軒)·진수재(進修齋) 등을 짓고 향단(香檀)과 청죽(靑竹)을 심어 선경 속에서 후진양성에 전념하는 한편, 향음주례(鄕飲酒禮)와 투호(投壺)의 의식을 거행하기도 하였다. 학설은 이황(李滉)의 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을 학론의 사상적 핵심으로 삼아 이(理)는 본연이요, 기(氣)는 성절(性節)로서 이는 허무공적(虛無空寂)이 아닌 만물을 생성하는 우주의 근원이요, 기는 칠정(七情)에서 나뉘어 용(用)이 수반되는 기질성(氣質性)으로 분리하니, 이는 곧 주(主)요, 기는 곧 자(資)라 정의하였다. 훈과 지는 피리에 속하는 악기 이름으로, 형은 훈을 불고 아우는 지를 불어 서로 조화된 음률을 이룬다는 뜻에서 아우 규양과 함께 〈훈지악보 塤篪樂譜〉를 지었으며, 모든 저술을 대부분 같이하여 〈곤지록 困知錄〉·〈이기집설 理氣輯說〉·〈가례차의 家禮箚疑)·〈개장비요 改葬備要〉·〈의례통고 疑禮通攷〉·〈상지록 尙知錄〉·〈심경질의보유 心經質疑補遺〉·〈계몽해의 啓蒙解疑〉·〈외국지 外國誌〉·〈산거일기 山居日記〉 등을 남겼다. 문장이 전아(典雅)하고 순실(醇實)하며, 글씨에도 전서(篆書)가 핍진하였다. 사헌부지평에 추증되었으며, 영천의 횡계서원(橫溪書院)에 배향되었다. 저서로는 《훈지문집》 62권이 있다.
② 정규양(鄭葵陽, 1667~1732)
본관은 영일(迎日)이다. 자는 숙향(叔向)이고, 호는 지수(篪叟)이다. 경상북도 영천(永川) 출신. 형 정만양(鄭萬陽)과 함께 정시연(鄭時衍)과 이현일(李玄逸)에게 학문을 배웠다. 1714년(숙종 40) 학행으로 현릉참봉(顯陵參奉)에 제수되었으나 사퇴하였다. 1728년(영조 4) 이인좌(李麟佐)의 난이 일어나자 형 정만양과 함께 격문을 돌리고 거의하였으나 난이 진압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해산하였다. 만년에는 향리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향촌의 교화에 힘썼다. 이황(李滉)의 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에 기본바탕을 두고 이(理)는 주(主)요, 기(氣)는 자(資)로 파악하였다. 이형상(李衡祥)·윤증(尹拯)·정제두(鄭齊斗)·정시한(丁時翰) 등과 교유하였다. 성리학뿐만 아니라 역사·예학·천문·역학·율려(律呂) 등에 두루 능통하였다. 형 정만양과 공동으로 《곤지록(困知錄)》《이기집설(理氣輯說)》《개장비요(改葬備要)》《모현록(慕賢錄)》《외국지(外國誌)》《계몽해의(啓蒙解疑)》《산거일기(山居日記)》《훈지문집(塤篪文集)》 등 많은 저서를 지었다. 영천의 횡계서원(橫溪書院)에 배향되었다.
③ 이참에 바로 알기
篪(지)字와 箎(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