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드립니다! 새해 1월 4일 다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허목 선생이 撰하고 하우(夏禹) 전서체로 쓴 [척주동해비(陟州東海碑)] 비문 고탁본 족자(전후면)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허목 선생이 撰하고 하우(夏禹) 전서체로 쓴 [척주동해비(陟州東海碑)] 비문 고탁본 족자(전후면)
경매번호  137-426 시작가  5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허목 선생이 撰하고 하우(夏禹) 전서체로 쓴 [척주동해비(陟州東海碑)] 비문 고탁본 족자로 전후면을 이용하였으며 보존 상태 양호하다.
<크기> 족자 전체 61×118cm 등
<참고> 척주동해비(陟州東海碑)-동해송(東海頌)
척주동해비는 강원도 삼척시 정라동 육향산 산정에 있는 높이 175㎝ 넓이 76㎝ 두께 23㎝의 큰 비석이다. 이 비석은 조선 현종때의 정치가이며 대학자인 미수 허목(許穆 : 1595∼1682)선생이 세운 비석이다. 1660년(현종 원년)에 허목 선생이 삼척 부사로 부임할 당시 동해에는 조석간만에 의한 피해가 극심했다. 조수가 삼척 시내까지 올라와 여름철 홍수때는 강하구가 막히고 오십천이 범람하여 주민들의 피해가 심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허목 선생은 부임 다음해인 1662년에 고전(古篆) 하우(夏禹)체의 비문을 작성하고 비석을 세웠다. 이 비문의 유래는 미수 허목(許穆)의 형산비기(衡山碑記)에 의하면, 조선 효종 6년(1655년) 선조의 왕자이며 금석문의 대가인 낭선군(朗善君) 이우가 중국 연(燕)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형산신우비(衡山神禹碑) 77자의 비문 탁본(拓本)을 얻었는데, 그 글자의 형상이 마치 용이나 뱀이 꿈틀거리는 것도 같고 새나 짐승이 움직이는 것도 같고 또는 초목의 형상과도 같이 빛나고 황홀하여 무어라 형언키 어려웠다고 한다. 비문은 옛날 하후(夏后)씨가 이 글로서 치산치수(治山治水)를 함에 중물(衆物)이 제압되어 없어지니 사람들이 안심하고 잘 살 수 있었다는 내용이다. 동해의 거친 풍랑도 허목의 이 신비로운 문장에 천지가 감동되어 그 후로 조수의 피해가 없어졌다고 한다. 그리하여 조수를 물리치는 신비한 비석이라 하여 일명 퇴조비(退潮碑)라고도 불린다. 이 비석은 당초 정라 만리도(지금 방파제 끝)에 건립하였는데, 허목 선생 부임 후 48년 뒤인 1708년(숙종 34년)에 풍랑으로 파손되어 바다속에 빠졌다. 그리하여 당시의 부사 홍만기가 사방으로 수소문하여 원문을 찾아 모사 개각 하였다. 1710년(숙종 36년) 2월에 부사 박내정이 죽관도(지금 육향산 동록)에 비각을 짓고 옮겨 세웠다가 1969년 12월 6일 현재의 위치인 육향산 산정으로 이전 준공하였다. 척주동해비와 조금 떨어져 있는 평수토찬비의 비문은 중국 형산의 우제가 썼다는 전자비에서 48자를 선택하여 목판에 새기어 군청에 보관 하던 것을 고종 광무 8년(1904)에 칙사 강흥대와 삼척군수 정운석 등이 석각하여 세운 것이다. 척주동해비문의 필체는 허목의 독특하고 창의적인 하우(夏禹) 전서체로 예로부터 많은 선비들이 이 비석을 탁본하여 수화불침(水火不侵)의 효험을 기원하면서 미수 선생을 추앙하였다
<크기> 86×137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