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드립니다! 새해 1월 4일 다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후반에 승려, 기생, 여성 등의 詩評이 수록된 [시화휘성(詩話彙成)]이 덧붙어 있는 동토 윤순거(童土 尹舜擧) 선생의 저술 [노릉지(魯陵志)] 2卷 單冊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후반에 승려, 기생, 여성 등의 詩評이 수록된 [시화휘성(詩話彙成)]이 덧붙어 있는 동토 윤순거(童土 尹舜擧) 선생의 저술 [노릉지(魯陵志)] 2卷 單冊
경매번호  137-446 시작가  5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조선 중기 문신·학자 동토 윤순거(童土 尹舜擧. 1596~1668) 선생의 저술 [노릉지(魯陵志)] 2卷, [부시화휘성(詩話彙成)] 등 수록 잘 쓴 글씨 세필 필사본 單冊으로 [附詩話彙成]에는 기녀, 여성, 승려 포함 다양한 詩人의 작품에 대한 詩評이 들어 있다. 권두, 권말에 전각 좋은 장서인이 있으며 양질의 한지를 사용한 묵직한 책이며 일부 얼룩 등이 있으나 본문 보존 상태는 양호하다.
<크기> 19.7×31cm

<참고>
① [노능지(魯陵志)]
조선 중기의 文章家이며 名筆이던 尹舜擧(1594-1667)이 首陽大君이 端宗을 폐하고 舊臣들을 타도했던 전말과 端宗의 墳墓·祠廟 建置 연혁, 魯陵 廟祭 기타 文臣들의 事蹟 등을 모아 놓은 책.
② 윤순거(尹舜擧. 1596∼1668)
조선 중기 문신·학자. 본관은 파평(坡平). 자는 노직(魯直), 호는 동토(童土). 아버지는 대사간 윤황(尹煌)이며, 어머니는 당대의 명유인 성혼(成渾)의 딸이다. 죽산부사를 지낸 큰아버지 윤수(尹燧)에게 입양되었으며 외삼촌인 성문준(成文濬)에게서 학문을, 강항(姜沆)에게서 시를, 김장생(金長生)에게서 예를 배웠다. 1633년(인조 11) 사마시에 합격해 내시교관(內侍敎官)에 임명되었으나 직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나가지 않았다. 1636년 병자호란 때에 아버지가 척화죄로 귀양 가고, 작은아버지 윤전(尹烇)이 강화도에서 순절하자 고향에서 학문에 전념하였다. 1645년 대군사부(大君師傅)가 되어 벼슬길에 올랐다. 이어 상의원주부·형조좌랑·안음현감·의령현감 등을 지냈다. 의령현감으로 재직시 이황(李滉)과 남효온(南孝溫)의 사(祠)를 건립하였다. 1655년(효종 6) 종부시주부·공조정랑을 거쳐 금구현령으로 나갔다. 1660년(현종 1) 영월군수가 되어 『노릉지(魯陵誌)』를 편찬하고, 단종의 사묘인 지덕암(旨德庵)을 중건하였다. 1665년 사헌부장령에 제수되었으나 오르지 않았다. 그 뒤 사직서령·세자익위사익위·군자감정·예빈시정·상의원정 등을 지냈다. 윤순거는 문장과 글씨에 뛰어난 학자로서 이이(李珥)의 『증손여씨향약(增損呂氏鄕約)』과 주희의 『가례』에 의거해 매년 한 차례씩 모든 종인(宗人)이 함께 모여 조상을 받들고 자제를 교육시키는 종약을 제정해 실천하였다. 강항을 위해 「강감회요서(綱鑑會要序)」·「수은강공행장(睡隱姜公行狀)」을 저술하고, 강항이 포로생활 중에 견문한 것을 기록한 책인 『간양록(看羊錄)』 등을 편찬해 존왕양이(尊王壤夷)의 정신을 고취하였다. 단종과 관련된 모든 기록을 수집해 『노릉지』를 편찬함으로써 조선의 유교적 사회 질서인 군신 관계를 전제로 불사이군(不事二君)의 정신을 포착하고자 하였다. 저서로는 『동토집』·『노릉지』가 있다. 철원에 「심원사취운당대사비(深源寺翠雲堂大師碑)」의 글씨가 전한다. 찬선(贊善)에 추증되었다. 연산의 구산서원(龜山書院), 영광의 용계사(龍溪祠), 금구의 구성서원(九成書院)에 제향되었다.
③ 시화휘성(詩話彙成)
저자 홍중인(1677-1752)이 단군시대부터 조선 영조때까지의 인물들을 시대별, 신분별로 나누어 나열하고 그들이 지은 시 또는 그들과 관련된 타인의 詩나 기사(일화) 등을 모아 엮은 시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