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많은 참여 감사드립니다! 8월 경매에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37 회 > 학자로 많은 저술을 남긴 대산 이상정(大山 李象靖) 선생의 傳記로 柳致明 선생이 編한 [대산선생실기(大山先生實紀)] 木板本 10卷 5冊 완질


[ 제 137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학자로 많은 저술을 남긴 대산 이상정(大山 李象靖) 선생의 傳記로 柳致明 선생이 編한 [대산선생실기(大山先生實紀)] 木板本 10卷 5冊 완질
경매번호  137-453 시작가  1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학자로 많은 저술을 남긴 대산 이상정(大山 李象靖, 1711~1781) 선생의 傳記로 柳致明 선생이 編한 [대산선생실기(大山先生實紀)] 木板本 10卷 5冊 완질로 말미에 저蒙赤奮若(乙丑, 1925)秀요節六世孫性求(1861-1926)識의 重刊跋이 있다. 하단 가장자리와 모서리 부분 약간의 火損이 있으며 부분 얼룩이 있으나 본문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크기> 21.5×32cm

<참고> 이상정(李象靖. 1711(숙종 37)∼1781(정조 5).
조선 후기의 학자. 본관은 한산(韓山). 자는 경문(景文), 호는 대산(大山). 아버지는 태화(泰和)이며, 어머니는 재령이씨(載寧李氏)로 현일(玄逸)의 손녀이며 재(栽)의 딸이다. 안동 일직현에서 출생하였다. 14세에 외할아버지 이재를 사사하였다. 학문에 크게 힘써 문장·율려(律呂) 등 제도문물에 대하여 연구하고 경학에 침잠하였다. 1735년(영조 11)사마시와 대과에 급제하여 가주서가 되었으나 곧 사직하고, 학문에 전념하였다. 1739년 연원찰방(連原察訪)에 임명되었으나, 이듬해 9월 관직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대산서당(大山書堂)을 짓고 제자교육과 학문연구에 힘썼다. 1753년 연일현감이 되었는데, 그 사이에 《퇴도서절요 退陶書節要》·《심동정도 心動靜圖》·《이기휘편 理氣彙編》·《경재잠집설 敬齋箴集說》 등 사상적 기초를 정립한 여러 저술을 남겼다. 38세 때 아버지의 상을 당하여 시묘하던 중에 《사례상변통고 四禮常變通攷》와 《약중편 約中編》을 편찬하였다. 연일현감으로 있을 때는 민폐를 제거하고 교육을 진흥하는 데 진력하였다. 2년2개월 만에 사직하려 하였으나 허락되지 않자, 그대로 벼슬을 버리고 돌아와 고신(告身)을 박탈당하였다. 그뒤로는 오직 학문에만 힘을 쏟아 사우들과 강론하고, 제자를 교육하는 데 전념하였다. 특히, 최흥원(崔興遠)과 친교를 맺고 아들 완(琬)을 그에게 배우게 하였다. 그는 사상을 정리하여 《심무출입설 心無出入說》·《주자어절요 朱子語節要》·《밀암선생연보 密庵先生年譜》·《심경강록간보 心經講錄刊補》·《연평답문속록 延平答問續錄》 등을 저술, 편찬하였다. 그는 이황(李滉)이후 기호학파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침체하던 영남학파에서 이황의 계승을 주창하고 일어난 이현일·이재로 이어진 영남 이학파의 중추적 인물이다. 외할아버지를 통하여 영남 이학파의 학풍을 계승하는 한편, 그 근원이 되는 이황의 사상을 계승하고 정의하는 입장에서 사상적 터전을 마련하였다. 특히, 이황의 존리적(尊理的)인 입장을 견지하면서 《독성학집요 讀聖學輯要》 등의 저술을 통하여 기호학파의 이기를 대등하게 보는 태도를 거부하였다. 다만, 이황의 존리적인 태도를 하나의 이념으로 받아들여 일방적인 주리론을 펴는 것을 반대하여, 이(理)의 동정(動靜)과 이기(理氣)의 선후(先後) 등이 가지는 의미를 해명하고 본뜻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또한 성명이기(性命理氣)에 대한 논의보다는 덕성을 배양하는 일용궁행(日用躬行)의 실천적 공부에 치중하여야 함을 강조, 일용평상(日用平常)의 도리인 유학의 본지로 돌아가는 일을 몸소 실천하였다. 그의 학문적 흐름은 아우인 광정(光靖)과 남한조(南漢朝)를 통하여 유치명(柳致明)으로 이어지고, 다시 이진상(李震相)에 이르러 유리론(唯理論)으로 전개되었으며, 한말에 이르러서는 곽종석(郭鍾錫)으로 계승되었다. 정조가 왕위에 오른 뒤 병조참지·예조참의 등에 발탁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고종 때 이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뒤에 고산서원(高山書院)에 봉안되었다. 시호는 문경(文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