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매 성료! 성원과 참여 감사드립니다! 새해 1월 4일 다시 뵙겠습니다!
 
전적류
양장고서
고미술품
근현대미술품
근현대사자료
음악관련자료
기타경매
사랑나눔경매
 
 
HOME > 현장경매 > 제 143 회 > 1946년 건설출판사 발행 철저한 프로문학을 지향했던 문학가 권환의 제삼시집 [동결(凍結)] 초간본 단책


[ 제 143 회 ] 현장경매 물품의 상세 정보입니다.]


1946년 건설출판사 발행 철저한 프로문학을 지향했던 문학가 권환의 제삼시집 [동결(凍結)] 초간본 단책
경매번호  143-343 시작가  300,000 원

한옥션경매에서는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 출품물건에 대한 “예약경매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약시 예약응찰금액의 20%를 경매 1일전까지 예치하셔야 예약응찰을 하실수 있습니다.

- 입금 계좌 안내 -
[국민은행 962701-01-220478 조현제]
[농협 150103-52-008306 조현제]
[대구은행 028-07-011105-3 조현제]
예약하기



<내용> 1946년 건설출판사 발행 철저한 프로문학을 지향했던 문학가 권환의 제삼시집 [동결(凍結)] 초간본 단책으로 퇴변색 얼룩, 책등의 부분 손상 등이 있으나 본문 상태는 양호하다.
<크기> 13×18.3cm

<참고> 권환(權煥.1903∼1954)
시인.본명
경완(景完).경상남도 창원 출신. 일본 야마가타고등학교(山形高等學校)를 거쳐, 1927년일본 경도제국대학 독문학과를 졸업하였다. 대학 재학 중 사상 관계로 일본경찰에 검거되었고, 그 뒤 제삼전선파(第三戰線派)가 주동이 된 잡지 『무산자(無産者)』의 간행에도 관여하였다.  시와 함께 평론에도 손을 대었고 약간의 수필과 소설도 썼으나, 그의 문학은 대체로 목적의식을 강조하고 이념의 노출이 심하여 공감의 폭이 매우 제한된 것이었다. 평론도 초기 프로문학이론을 기계적으로 적용하는 경향이었다. 그는 철저한 프로문학 신봉자였으면서도 지나친 경직성 때문에 우리 프로문학사에서조차 한 단역으로 처리되고 있다. 저서로는 『자화상(自畵像)』·『윤리(倫理)』·『동결(凍結)』 등 3권의 시집이 있다.